검색결과

'지름신 영접'에 해당되는 글 2건

근황 & 단상_ 2009. 4.14.

2009/04/14 14:21
1.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래도 잠깐 썼지만, 3년간 잘 굴렸던 노트북이 맛이 갔었다. 하필 그것도 컨퍼런스 마감을 하루 앞둔 시점에 ㅠ.ㅠ. 덕분에 한 단락 수정하고 저장하고 수정하고 저장하고 했음에도 불구하고 다운된 컴퓨터를 다시 켜보면 원상복구가 돼 있는 좌절스러운 기분을 맛봤다는... 결국, 외장하드를 구입해서 밤새 백업하고 (맛간 컴퓨터는 백업도 안되더라 ㅠ.ㅠ) C드라이브를 포맷했다. ....그런데 백업도 제대로 안돼서 한 700메가정도는 그냥 날렸다 ㅠ.ㅠ

그나저나, 사진은 이번에 구입한 도시바 500GB 외장하드. 외장하드 많이 싸졌더마... 동네에서 120불인거 아마존에서 96불에 사느라 1주일이나 더 맛간 노트북을 방치하는 만행을 저질렀었는데, 지금 저 사진 다운받으러 들어갔더니만 120불 됐네. 크크... 세금까지 한 30불 굳었다고 생각하니 느무 뿌듯하다 >.<


2.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박사생 생활 3년만에 드디어 남들 많이 하는 공동 페이퍼를 함 써보게 됐다. 한국에 있는 H언니랑, 말도많고 탈도많은 저 드라마 관련 페이퍼를 구상 중. 그런데, 워낙 맺힌 게 많다 보니... 연구주제가 점점 커진다.. 좀 어떻게 정리를 좀 해야 될텐데... 하여튼, 이러다가 ICA에 페이퍼 한 5개 내는 사태가 벌어지겠다. (캬캬캬캬)

그나저나, 꽃남 일본방송에 맞춰서 자랑스런 울나라의 F4가 스마스마에 출연을 한다는데.... 키무타쿠도 좋지만... 현중이 야마삐랑 만남 한번 주선해 주면 안되겠니.... 나는 사실 더블에스 얼라들 일본진출할때부터 야마삐랑 현중이 투샷 보는 게 소원이었다구.... ㅠ.ㅠ


3.

전에도 그랬지만, 요즘 특히 더 아메리칸 아이돌에 빠져 지낸다. 시즌 6에는 딱히 미는 후보가 없었고, 시즌 7에는 미는아이가 있기는 했지만 그래도 그저 그랬는데, 이번에도 초반에는 시큰둥하다가 이제와서 급 버닝 중. 밀고 있는 두 아이들이 파이널에 가는 거 본다면 쌀쿡생활 정리하는 마당에 큰거 하나 얻는 기분일 것 같다능... ㅋ


4.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보아의 Best & USA 앨범을 저번 주말에야 들어 봤다 (그것도 잊고 있다가 한국에 라이센스 나온다는 기사를 보고는 아 저게 나왔었지 하는 생각에 부랴부랴... --;;). 메리크리 이후로 보아 일본싱글들을 챙겨듣지를 않아서, 몇몇 곡을 빼고는 거의 처음 듣는 거나 마찬가지였는데, 첫 번째 베스트에 비해서 참 들을 노래가 없더구만. 개인적으로 리슨투~퀸시 때까지의 보아 보컬을 참 마음에 들어 하는데, 두 번째 베스트의 노래들은 좀 과한 감이 있달까. (AI의 사이먼이 이거 들으면 indulgent하고 control이 덜됐다고 막 뭐라 할것같고... --;;) 리슨투~발렌티 앨범 나오던 그 즈음에는 보아 일본노래랑 한국노래 사이에 보컬 갭이 너무 커서 한국노래는 제껴놓고 일본노래만 줄창 들었는데, 두 번째 베스트에서는 일본노래의 보컬마저 한국노래의 보컬처럼 돼 버렸다는 느낌이랄까. 미국발매 앨범도 전반적으로 참 허걱스럽고.... 허나, 그 와중에도 Do the Motion이나 Sweet Impact는 참 좋더구만. 보아의 강점은 이런 면이라고 생각되는데, 미국앨범에서 이런 풍을 완전히 배제한 건 정말 많이 아쉬운 부분이다. (하다못해 Amazing Kiss 영어판이라도 재녹음해서 하나 넣어주지 ㅠ.ㅠ)

그나저나, 간만에 들어 보는 첫 번째 베스트는 진짜 명반이구나. 진짜 버릴 노래가 거의 없는 듯. 심지어 보너스 트랙인 LaLaLa Love Song 까지도.


5.

어째 이번학기에는 한과목 수강 한과목 청강인데도 이렇게 정신없고 시간이 없는지... 하여간 4월 말까지 할 일을 정리해 보자면...

- RA 프로젝트인 <초급여성> 연구 초안을 써야 하고
- ICA 발표하는 페이퍼 수정해야 되고
- 듣고 있는 그 한 과목 기말페이퍼도 써야 되고
- 논문 방향 잡아서 지도교수 언니랑 협의하고 커미티 구성해야 한다.

그리고, 5/15일날 AEJ 발표 결과 페이퍼가 떨어지면... 칼같이 짐 싸서 7/5일날 집에 갈거다. ^^v
(쌀쿡 살면서 독립기념일은 그래도 함 봐줘야..... ㅋㅋㅋ)
2009/04/14 14:21 2009/04/14 14:21
Leave a Comment
작년 보졸레 누보 스토리: 보졸레 누보 입수! (2007.11.22)

사용자 삽입 이미지

쌩스기빙때 먹어야 되는 보졸레를 오늘에야 꾸역꾸역 나가서 업어왔다.
그것도 나가기 싫어서 아침부터 꾸물떡거리다가 3시쯤 돼서 나갔다 왔다는.
거기에 덤으로, 거금 20불이나 들여 업어온 부쉬 드 노엘.
재작년에 킹수퍼에서 8불인가 주고 사먹었다가 그 어마어마한 맛 때문에
간신히 반 먹고 버린 아픔이 있는지라... 오늘은 케익맛으로는 알아주는 홀푸드까지 발품을 팔았다 =.=
(발품만 팔았나 카드품도 팔았지 --;)

그런데 작년 대비 무려 3불이나 올라서 14불씩이나 하던 조르주 뒤베프 보졸레누보는....
..... 왜이렇게 식초가 돼버린 거????
코르크 뽑는 순간부터 신내가 팍 나더니만
이거 무슨 진로포도주보다 못한... 잔에 따라놓고 반나절은 묵힌듯한 이 구린 맛은 뭐냐구 ㅠ.ㅠ
(허나 C모씨 왈, 우리 팔자가 좀 박복해야지... 혹시 내가 딴거만 그런 거 아니냔다)
작년에 모메상(스펠링 생각 안난다 패스) 것을 맛나게 먹은 기억이 나서 그걸 사오려 했으나,
그건 올해는 안 보여서 그냥 옆에 있는 거 10불짜리 아무거나 집어왔는데,
부디 저건 좀 낫기를 하는 바람이 쪼매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나저나, 2년전의 실패를 거울삼아 거금을 투자한 부쉬 드 노엘은 이번에는 성공!
따는 순간 초콜렛 냄새가 코를 찌르더니,
좀 마이 단 감이 있기는 하나, 2년전의 킹수퍼 케익같은 70년대의 맛은 안 나더라 (캬캬캬)
커피 따땃하게 끓여서 같이 먹으면 정말 맛나겠다 ^^

덧으로 버스정류장에서 본 메이시 백화점 앞의 대형 트리.
추워서 통로용으로 메이시 들어갔다가 무려 100불이 넘는 지름신 영접할 뻔...
그 유혹을 꾹 참고 돌아온 내가 다 대견하다. (캬캬)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8/12/24 15:19 2008/12/24 15:19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