몇년 전부터 써야지 써야지 했던 연재를 이제야 시작하게 됐다. 사실, 이건 내 머리 속에서 나오는 건 아니고, 2005년에 나온 <역시 보이즈러브가 좋아: BL만화 완전 가이드>라는 책에서, 내 마음대로 뽑아서 번역하는 거 되겠다. 그저 내맘대로 꿀리는대로 표현 바꿔 쓰고 있으니, 의역에 대한 태클은 정중히 사양. 단, 오역 지적은 감사히 받겠습니다. ^^ 분량 문제로 각 작가마다 2회로 나누어 쓸 텐데, 1회차는 작가소개 및 작품리스트, 2회차는 대표작 및 추천작 리뷰 되겠다. 그 첫번째 타자는 이 책의 작가 말마따나 BL독자가 아닌 사람에게도 인기 많은, 요시나가 후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시나가 후미가 <달과 샌들>로 <하나오토[花音]>(호우분샤[芳文社] 刊)에서 데뷔했을 때, 그녀의 존재를 이전부터 알고 있던 사람은 많지 않았을 거라 생각된다. 하지만, 첫 번째 단행본이 발매될 즈음에는, ‘아는 사람은 아는’ 존재로부터 ‘BL 독자라면 몰라서는 안 되는’ 존재가 되어 있었다. 그 정도로 요시나가 후미라는 작가는 BL 선호층 (특히 BL에서 스토리를 중시하는 타입의 독자)에게 각별한 지지와 사랑을 받아 왔다. 그리고, 그것은 지금도 마찬가지다. (saint-juste.pe.kr)

요시나가 후미의 매력 중 하나는, 작품의 퀄리티가 높다는 데 있다. 캐릭터, 스토리, 연출 등 이 모든 것을 일괄하는 총합력이 높다는 점에는 그저 감탄할 뿐. BL을 그닥 좋아하지 않는 사람 중에도 ‘요시나가 후미 작품이라면 읽는다’는 만화 애호가가 있다는 점도 수긍할 수 있다. 그녀의 특징이라고도 말할 수 있는 캐릭터가 침묵하면서 ‘말하게 하는’ 틈새나, 노골적으로 여러 가지를 지나치게 그리는 작금의 작품 경향을 거스르는 듯, 필요이상으로 지나치지 않은 묘사를 통해 드러나는 이야기에 독자는 충분히 만족할 수 있다. 행간을 읽듯이, 그림에도, 말에도 나타나 있지 않은 ‘무언가’에 생각을 달리게 하는 기쁨을, 요시나가 후미의 작품은 주고 있는 것이다.  (saint-juste.pe.kr)

소녀만화의 세계에서도 높은 평가를 얻고 있는 요시나가 후미. BL 신작은 전혀 소식이 없다는 점은 섭섭하기 그지없으나, 언젠가는 다시 마음 떨리는 작품을 독자 앞에 내놓을 것이 틀림없다. 그 때를 즐거운 마음으로 기다리자.

작품리스트



2009/08/19 17:28 2009/08/19 17:28
Leave a Comment
기가막힌 혐한 설정으로 논란이 되고 있는 섬나라 애니 <헤타리아>. (원작은 만화란다)
허나 그런 꼴을 보고 가만 있을 울나라 네티즌이 아니지.

울나라에 대한 열폭에 기반한 왜곡으로 점철된 원작에 대한 대응으로,
패러디 만화 <해탈이야> 가 나왔다 ^^

네티즌들의 열화와 같은 성원에 힘입어 연재가 시작됐는데,
부디 주욱 연재되어 동인지까지 나왔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
(나오자 마자 예약 할거라는.... 크크)

보러 가실 분들은 아래 링크를 클릭해 주삼!

해탈이야 (1)

해탈이야 (2)
2009/01/14 11:55 2009/01/14 11:55
Leave a Comment

헛... 이런 일이.. ;;;

2006/04/09 22:23
경쟁부문 콘텐츠 작업 하다가 아무래도 일어 원문을 봐야 할것 같아서
IGPX 홈페이지를 찾아서 들어갔다.
들어갔더니 공지에 이런 내용이 띡.

엊그제 이 작품 땜에 시드니장 또 머리 쥐어 뜯던데..
이런데는 참 빠르군... (흐흐)

IGPX가 SICAF 2006 본선에 진출했습니다1)

"IGPX"가, 2006년 5월 24일~28일 한국 서울시에서 개최되는 SICAF 2006 (10th Seoul International Cartoon & Animation Festival 2006, 제 10회 서울국제카툰&애니메이션페스티벌 2006)의 TV작품부문공식경쟁2)에 선정3)되었습니다!

SICAF는 설립된 1995년부터 카툰과 애니메이션의 산업발전과 작품의 역량 향상을 목표로 하고 있는, 한국에서는 가장 큰 규모의 애니메이션 영화제입니다.
이 영화제에는 단편, 장편, TV작품, 졸업작품, 인터넷 애니메이션작품, 위원회 선발작품, 한국파노라마, 국제파노라마 등 각 부문에 전세계 54개국에서 1,204편이 응모해, "IGPX"는 그 중에서 TV작품부문에 선정되게 되었습니다"

SICAF 2006 공식 사이트
http://www.sicaf.or.kr


1) 이거 원래는 '입선'이란 표현이었음
2) 원래는 정식 컴퍼티션
3) 원래는 선출


근데 궁금하다... "위원회 선발작품"이란건 뭐냐... =.=
그리고 곰곰 생각해보니....
허걱... 혹 커미션.. 커미션이 위원회 선발작품? (캬캬캬캬)

그나저나 영어로 그렇게 써놓은 것들이 일어로는 저렇게 바뀌는 걸 보니 참 신기.
우리말에서 일어로 바로 갔으면 바로 안그랬을 텐디...
.... 오피셜을 "공식" 이 아닌 "정식", 셀렉션은 "입선"이구만.. (크크크)

원문은 요기: http://www.igpx.jp/info/info.html
2006/04/09 22:23 2006/04/09 22:23
Leave a Comment
기사원문 : http://www.asahi.com/culture/update/0327/012.html

KAT-TUN이 신기록 수립

남성 아이돌 그룹 KAT-TUN(카툰)이 22일에 동시발매한 데뷔싱글, 앨범, DVD가, 시장조사기관 오리콘의 주간차트에서 동시1위를 기록했다. 과거에 이 기록을 달성한 것은 00년 10월의 하마자키 아유미 씨 뿐.

싱글 "Real Face", 앨범 "Best of KAT-TUN", DVD "Real Face Film"의 판매매수는 각각 75만 4000, 55만 7000, 37만 4000.

KAT-TUN은 01년 4월에 결성된 쟈니즈 사무소 소속의 6인조. 작년, 멤버 카메나시 카즈야 씨, 아카니시 진 씨가 TV 드라마 "고쿠센"에 출연하는 등, 가수데뷔 전부터 폭넓은 층의 인기를 모아 왔다.

카메나시 씨가 같은 사무소의 야마시타 토모히사 씨와 "슈지와 아키라"라는 유닛명으로 불렀던 드라마 주제가 "청춘 아미고"도, 지난해 밀리언 셀러를 기록해, 올봄 선발고교야구대회의 입장행진곡으로 선정되었다.


============================================

얼마만에 버닝해 보는 오리콘 차트인고.. (음핫핫핫)
박양이 빨리 갔다 와야 CD를 손에 넣을터인디.. (크크)

그나저나 거북군... 벌써 밀리언만 두장이구나.. (무서운 것... 켈록)

기왕 시작한 김에 야후 재팬에 있는 오리콘 기사도 ^^

============================================

기사원문 : http://headlines.yahoo.co.jp/hl?a=20060327-00000005-oric-ent

KAT-TUN, 3관왕 달성! 싱글, 앨범, DVD 3개부문 동시제패! 역대최고 데뷔 달성!

"ORICON STYLE"(http://www.oricon.co.jp/)이 발표한 오리콘 싱글, 앨범, DVD 각 차트에서, 쟈니즈의 6인조 그룹, KAT-TUN의 3/22(수)에 3편 동시발매된 데뷔 싱글 "Real Face", 데뷔 앨범 "Best of KAT-TUN", 3장째의 DVD "Real Face Film"가 이번주, 각각 1위를 차지했다 (판매매수는 각각 75.4만장, 55.7만장, 37.4만장).

싱글, 앨범, DVD, 3편의 합계판매매수는 발매 1주일만에 160만장을 돌파(168.5만장), 그리고 3부문 동시1위는 2000/10/8일자에서 하마자키 아유미가 싱글 "Surreal(초회한정생산", 앨범 "Duty", DVD "ayumi hamasaki concert tour 2000 A 제 1막"으로 달성한 이래, 5년 반만의 사상 2번째로, 데뷔 신인으로서는 사상 최초의 쾌거. 역대 최고 데뷔를 장식했다.

"최신 4월 3일자 싱글, 앨범, DVD"의 각 랭킹 TOP 20과 추정주간매상은 Oricon Style(http://news.oricon.co.jp/omr/16719.html)에서.
2006/03/27 23:29 2006/03/27 23:29
Leave a Comment
수험에 찌들어 사느라 신경을 못 쓴 사이 나와버리고 만
Final Fantasy VII : Advent Children.

다운은 진작 추석에 받아놓았으나 이거저거에 밀려 못보다가
그저께부터 오늘에 걸쳐 일단 반 정도를 보았습니다... 만.


.......... 이거 정말 OVA 맞습니까 --;;
도저히 이벤트 상영 몇번 하고 그냥 DVD 출시해 버리기에는 (즉, 작은 화면 감상용으로는)
너무 아까운 비주얼이라는 생각이 새록새록 들지 않을 수 없습니다 그려 --;;;
(허나 일단 이번 일본행 쇼핑리스트 1위는 이 DVD가 되어버렸어요 =.=)

정말 큰 화면에서 한번 보고싶은 애니가 아닐 수 없네요..
덩달아, FF7 어떻게 구해서 플레이 한번 해봐야겠습니다.
(그런데 저거 XP에서 돌아가기는 하려나... --; )


덧.

아무래도 기본 단어외우기는 이제 슬슬 정리하고
내일부터는 실전문제풀이로 들어가야 할 것 같습니다. (11일 남았다는 ㅠ.ㅠ)
오늘 마지막으로 압구정에 다녀와서 중국8회, 10회, 파워프렙 문제집을 왕창 사온 데다가,
내일 드디어, 그 무시무시한 Big Book을 독서실에 가지고 올라갑니다.

.... 이번도 6월시험처럼 줄창 단어만 외우다 시험보러 갈 확률이 굉장히 높았는데,
어쨌든 어제 풀어본 파워프렙 덕에 자신이 좀 생겼달까요 ^^;;
2005/10/10 22:59 2005/10/10 22:59
Leave a Comment

LOVELESS EP. 12 - 完

2005/07/08 21:22
▲ 간결, 깔끔하면서도 뭔가 심하게 있어 보이는 엔딩. 매회 엔딩에서 에피소드 타이틀에 겹쳐지는 엔딩도 맘에 들었지만, 이 엔딩의 몽환적인 분위기에 또 삘이 파파팍!!!

월요일에 시험보고 나서도 이런저런 골치아픈 일이 많아서 뭘 본다거나, 한다거나를 전혀 못 하고 있었는데요, 여차저차하여 오늘 LOVELESS 8회부터 12회까지 몰아 보았습니다. 세상에, 그 동안에 완결이 됐더군요. --;

엔딩은 원작 3권에 등장하는 게임 접속 시퀀스. 원작에서는 리츠카가 게임에 접속해 들어감으로 인해 '일곱 개의 달'의 비밀이 서서히 밝혀지는 등 여러 가지 복선이 와르르 깔리지만, 애니판에서는 리츠카가 '추억'이라거나 '소중한 것'에 대해 다시한번 깨달으면서, '각성의 전조'와 같은 분위기를 풍기는 수준에서 마무리했더군요. 워낙 12회, 1쿨짜리 시리즈였으니 깊이 들어가는 것은 당연히 무리가 있었을 것이고, 이 상황에서는 상당히 무난하고 안전한 엔딩이었다고 생각합니다. 더구나 엔딩 부분에서 세이메이(인지 아닌지)가 등장해 운명이 어쩌고... 하는 등 초를 치고 있으니, 설마 그럴 리야 없겠지만서도 혹시 2기가 만들어진다 하더라도 자연스럽게 연결될 수 있으리라 생각합니다. (말은 이렇게 하지만 2기 만들어 달라고 피토하고 있다)

엔딩에 이르러 생각해 보니, LOVELESS 애니메이션 버전은, 원작을 각색하는 데 있어서 필요한 요소가 무엇인지, 심야 저예산 리미티드 애니메이션에 있어서의 연출은 어떠해야 하는지에 대한 거의 바이블적인 원칙을 보여 준 작품이었던 것 같습니다. 원작의 줄거리, 주제의식을 거의 흐트리지 않으면서도 각 에피소드별로 그 안에서의 완결성과 주제의식을 확보하고 있어, 약간은 정신산란하기까지 한 원작을 깔끔하게 잘 정리해 버린 데다가, 가끔은 나른하기까지 할 정도로 스틸컷/클로즈업/배경컷/슬로우 모션을 '적극적으로 사용'하면서도, 그러한 나른함을 음악 사용으로 커버하고, 스틸컷이나 그런 게 많은 반면에 작화는 전혀 망가지지 않았으니... 덕분에 그닥 돈 많이 들인 것 같지 않은 것 같으면서도 꽤 고퀄리티의 TV 시리즈가 나왔다는 느낌입니다.

결국 아무리 아트웍이나 기술이 좋다고 하더라도 결국 중요한 것은 기획과 시나리오, 컨셉의 확립인 것 같습니다. 이런 점은 좋은 원작을 가지고 있는 데다가 사실 아트웍 퀄리티에 있어서 둘째가라면 서러워할 GONZO 제작의 트리니티 블러드와 비교해 보면 정말 확연하게 드러나지요. (제가 다른 건 바라지도 않습니다. 정말 트리니티 블러드를 보고 있으면, 그 감독이랑 시나리오 작가가 원작을 제대로 읽기나 했는지까지 의심스러워진다니까요 --;; )


각 회마다 주옥같은 대사들이 너무나 많아서리, 1회부터 돌려보면서 명대사 정리나 한번 해볼까..도 생각해고 있으나, 해야 할 공부가 있고 번역이 있는 것이.... (엉엉)


그리고 덧

2005/07/08 21:22 2005/07/08 21:22
Leave a Comment

하가렌 극장판 공식홈페이지 : http://hagaren-movie.jp
Quicktime Movie Trailers : http://www.apple.com/jp/quicktime/trailers



연금술
무언가를 얻기 위해서는 동등한 대가를 필요로 하는
‘등가교환의 원칙’에 근거해
물질을 만들어 내는 것

올 여름 화제집중(*)
강철의 연금술사 영화화


형 에드워드 엘릭, 동생 알폰스 엘릭
헤어졌던 두 사람의 형제

여자1 : 너희들도 똑같구나, 고향(**)이 없어

그리고 둘 앞에 나타난 수수께끼의 장례식. 그들이 찾는 ‘샨바라’는 대체...

여자2 : 샨바라...

최대최강의 연금술 배틀. 그리고, 세계를 뒤흔드는 가난

에드 : 뭐야, 뭐야 이건!
로이 : 살아있을 줄 알았다구
에드 : 그만해----!!


그 문이 열릴 때, 스스로의 미래를 위해, 에드와 알의 싸움이 다시금 시작된다

알 : 형!!
에드 : 이 세계를 지키겠어


극장판 강철의 연금술사, “샨바라의 정복자”(***)

(*) : 직역하면 '화제로 떠들썩, 시끌시끌'
(**) : 도당체 제대로 안 들려서 지었음.. 들리시는 분 확인 요망
(***) : 직역하면 '샨바라를 치는 자' 혹은 '샨바라를 향해 가는 자'.
허나 아무래도 이상하여 뉴타입 한국판의 표기를 따랐음




아아... 보고 싶구나... 보고 싶구나.... ㅜ.ㅜ
8월달에 동경가면 그때까지 하고 있으려나.....

그런데 왠지 애들 얼굴이 위아래로 길어진 것 같은 느낌이 드는 건...?
(그러나 그래도 역시나 멋지구리한 우리 로이 군!)
2005/07/06 13:06 2005/07/06 13:06
Leave a Comment

나왔습니다~ 나왔어요.
무려 하울의 움직이는 성 종이접기!!

으으... 신이시여.. 왜이리 또 저를 시험에 들게 하시나이까...
(허나 얌전히 있다가 토플 보고 나서 맹글어야쥐... ㅠ.ㅠ)

웬만하면 프린터 칼라잉크 안 쓰려 했는데,
사러 가야겠네요.
그냥 킹코스 가서 뽑아올려 그랬더니만...
A4 26장짜리를 어떻게 돈주고 뽑겠냐고요... ㅜ.ㅜ

그나저나 저거를 하려면 좀 두꺼븐 종이도 사와야 되고...
잘 붙는 풀도 사와야 하고... 칼날도 사와야겠네... (궁시렁궁시렁..)

하여튼간, 다운받고자 하시는 분은 여기로 가보시와요^^

-----------------------------------------
몽롱마녀 05/06/25 17:00 x
울집 프린터가 말을 들어 주어야 하는디....대단하다..26장 // 218.239.188.238
saint-juste 05/06/25 23:19 x
그러게 말이다... 우리집 프린터도 좀 겔겔 하여서리... 저거 26장 포샵에서 편집해서 전지 하나로 만들고 충무로 가서 뽑을까도 생각중 --; // 59.187.236.61
2005/06/25 01:19 2005/06/25 01:19
Leave a Comment
아... 또 이렇게 지름신이 강림을...
(더 이상 예약하고 이러는 짓은 안 하려 하였건만...)

서문다미님의 <그들도 사랑을 한다> 1, 2권에 기반한 드라마 CD 가 나온다고 합니다.
(하필 예약 하루 남겨놓고 알건 뭐람.. --;)
추진하신 분들, 정말 대단하네요.
정말 한국에서 만화독자로 산다는 것은... 참... (에구)

하여간 내일(6.18)까지가 예약마감이라네요.
아래에 링크 붙여 놓겠습니다 ^^

"그들도 사랑을 한다" 드라마 CD 본예약공지

---------------------------------------

몽롱마녀 05/06/19 00:40 x
대단하오....
너의 cd리스트가 무지무지 궁금해졌소.
드라마시디도 모으시는군요. 당신은 진자 이쪽계열로 오지 않았으면 어찌 살았을까 싶을 정도요~~~~~~열정이 부럽소^^;
// 218.239.188.74
saint-juste 05/06/19 18:38 x
드라마CD 안 모으는디... ^^;;
뭐.. 물론 파일로는 모으지만, 직접 사본적은 없쥐비.
(OST도 가끔가다 하나씩 공수하는 판에 웬 드라마CD 공수.. 나 돈 없스)

요새 들어서 프로젝트성으로 하나 둘씩 나오는 듯해.
한동안 화제가 됐던 BL물도 곧 나올 것 같고 ^^ // 59.187.236.61
2005/06/17 22:58 2005/06/17 22:58
Leave a Comment
이정도는 약과지... (암암)



STAFF

원작 : 코우가 윤 (이치진샤刊 월간 Comic Zero-Sum 연재)
감독 : 쿠레나이 유우
시리즈 구성 : 카와하라 유우지
캐릭터 디자인 : 이와쿠라 카즈노리
총작화감독 : 나카야마 유미
미술감독 : 오다 리에
미술감수 : 코바야시 시치로
음악 : 사사지 마사노리
애니메이션 제작 : J.C.STAFF
제작 : TV 아사히
기획제작 : 일곱 개의 달 (반다이 비주얼, 무빅, 프론티어웍스, J.C.STAFF의 콘소시엄)



CAST

아오야기 리츠카 : 미나가와 쥰코
아가츠마 소우비 : 코니시 카츠유키
아오야기 세이메이 : 나리타 켄
하와타리 유이코 : 우에다 카나
시노노메 히토미 : 노토 마미코
야요이 (얘 이름 오타나면 엄해진다 --; ) : 후쿠야마 쥰
리츠 선생 : 코야스 타케히토




원래 시험보기 전 1~3회까지만 보고는 뭔가 심도깊은 리뷰를 써보고자 했으나,
4~6회를 오늘까지 몰아보고는 미궁에 빠져버렸습니다.


........ 이거, 어렵군요.

점점 보면 볼수록 단서랄까 새로운 주제랄까 그런게 마구마구 나오고 있어서
단순히 '말'에 대한 것이라 생각했던 초반 가설이 굉장히 많이 빗나갔습니다.

어쨌든, 이렇게 되면 12회까지 다 보고 나서 써야될 것 같기도.

일단 현재까지의 키워드라면,

말/호칭/이름/명령/
추억/기억/순간/살아간다는 것/
희생/어른/


.... 이 정도랄까요.
하지만, 등장하는 전투신이 순간적으로 매트릭스화하는 것도 있는 데다가,
7회에서는 리츠카가 게임 속에 들어가서 추적(--;)하는 것도 나올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에
사이버-가상현실이란 키워드가 또 추가가 되겠지요.

제대로 이해하려면 봐야 될 책도 많고,
원작도 여러번 보고, 애니 자체도 여러 번 돌려봐야 될 것 같습니다.
왠지 옛날의 lain을 보는 듯한 기분까지도 들고 있다지요.

아직까지 전체적인 퀄리티는 만족입니다.
작화도 그다지 깨지지 않고 있고, 음악사용도 좋고, 각 에피소드의 구성도 괜찮은 편이구요.
특히 매회 도입부는 항상 마음에 들어서 대본을 받아적을까.. 하는 충동을 마구 억누르고 있습니다.
정말 유리가면 각본팀은 크게 본받아야 된다고 생각하는 점이지요...(아드득)


무엇보다도, 원작하고 분위기가 너무 달라져서,
그야말로 점점 더 위태위태 위험한 분위기가 되어 가고 있습니다.

더한층 색기넘치고 위험해진 소우비에,
더더욱 위태위태하여 그냥 둘 수 없는 리츠카.
(게다가 기가막힐 정도로 위험해진 작화 --; 4회 엔딩 보고 그저 경악!
.... 이.. 이런걸 아무리 심야라도 TV 방송해도 되는거야?)


원작은 그나마 초등학교 배경답게 발랄/구여븐 면이 없는 것도 아니고,
구성도 다소 산만하달까 경쾌하게 진행되는 맛이 있으나,
제작비 절감 차원인지는 모르겠으나 굉장히 정적인 애니가 되어버렸달까요.

그러다 보니 둘 사이의 관계나 감정이라는 것이
원작에 비해 너무 크게 증폭되어 버렸고,
그러다 보니 저런 게 원작에 있었나, 하고
한 에피소드 볼 때마다 찾아보고 마는 상황까지 돼버리는 겁니다요, 그려.

하여간, 1쿨 완결작이니 이제 딱 반.
앞으로가 기대됨과 동시에, 원작이 완결나지 않은 작품을
어떻게 마무리할지도 심히 궁금해집니다.
2005/05/14 00:06 2005/05/14 00:06
Leave a Comment